logo

더 나은 미래를 위한 사회공헌 가치실현

자유게시판

조회 수 639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에볼라 바이러스 때문에 전 세계가 비상사태 선언했지만

실상은 에볼라 보다 더 위험한 것은 탐욕의 곰팡이 분노의 바이러스 입니다.

 

탐욕과 분노의 바이러스가 14세기 흑사병을 만들었는데 우리는 쥐에게 뒤집어 놓았는데

본질은 보지 못하고 현상 일부만 보니 오보가 전해졌지요,

 

본질은 지배계급의 탐욕으로 교주[탐욕의 종교]와 왕, 귀족, 기사들 이 부류가 권력과 부를 통제하고 모든 토지를 갖고도  이들의 탐욕은 끝도 없이 100년 전쟁으로 면제 부를 준다고 병사들에게 사기를 치고 돈을 받고 면제 부를 팔았다고  오랜 전쟁으로 약탈을 하고 세금을 갈취하고 귀족들은 상선을 만들어 무기를 장착하여 금과 은을 강탈하고 노예로 잡아오는데  수많은 나라에 양민을 악랄하게 약탈과 수많은 생명의 피를 흘리게 된 보상이 흑사병이다. 

 

탐욕은 곰팡이가 과일바구니에 과일을 부패하게 하듯이 탐욕은 모든 집단의 영혼을 부폐와 마비시키고

마음과 생각에 오직 탐욕만 남게 되어 사람의 귀중한 생명 따위에 전혀 상관도 없어지며 오직 탐욕이 그들을 지배해 전부 부패하게 한다.

 

 

약탈로 집은 불타고 모든 것을 잃은 비참한 살인과 노예로 끌려간 가족, 장애를 입은사람들의 분노는  

자신에 함께 살아온 70~100의 몸 안과 밖에 사는 바이러스들이 분노의 피를 먹고  

이 바이러스들이 변질되어 약탈자들에게 붙어 이들을 공격하여 복수가 이어져 지배계급의 탐욕으로  

교주[교황]와 왕, 귀족, 기사들 이들의 탐욕은 1억이 넘는 분노의 바이러스 앞에 무릎을 꿇고 서서히 이들의 잔치의 막은 내리기 시작했고 

 

마침내 거대한 로마는 사라지고 수많은 약탈자들의 큰 나라들이 흔적만 남긴 체 사라졌고

지배계급의 탐욕으로 교주[탐욕의 종교]와 왕, 귀족, 기사들 이 부류가 권력과 부를 통제하든 자들은

분노의 바이러스가 민족봉기로 사라지고 또한, 이집트, 몽골, 스페인, 영국 수많은 나라들이 힘을 잃고 비털 거리며 일본도 마침내 분노의 핵을 맞아도 깨닫지 못하여 이웃나라들을 분노하게 한다.

    

우리도 옛 습성을  버리지 못하고 이 탐욕을 이땅에 가득하게 하고 

  더보기=http://blog.naver.com/sanchna/220088546514

분노를 유포하고 있는 철피아, 관피아, 해피아, 모피아정피아, 식피아에게  

어느 도지사가 "‘세월호침몰 사건을 보면서 비리와 부패와 탐욕이 몽땅 모여 사람보다 돈이 중요하고 가치보다  권력과 탐욕이 우선해 이런 사태가 빚어졌다는 것을 깨달았다"고 말했다. 

 

또 그는 "‘세월호사태는 지금도 진행 중이지만, 우리 국민 모두가 느낀 점은 대한민국의 수준이 이것밖에 안 되는구나 였다""이제  공동체의 가치를 생각하고 가족과 생명이 가장 소중함을 다시 한 번 생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도지사는 "우리 국민들이 공직자들, 정치인들에게, 또 여러 지도자들에게 요구하는 것은  

바로 혁신’"이라며 " 지금처럼 구태, 기득권, 나눠먹기 등의 행태가 주요 혁신 대상"이라고 말했다. 

 

어느 기자는 정부는 죽었다. 공교육은 무너졌고, 의료서비스도 붕괴됐다. 경찰서와 교도소는 초만원이고, 지방정부는 파산하고 있다공공부채는 천문학적으로 증가하고, 정부신뢰는 땅에 떨어졌다.’ 1990년대 초 오스본과 개블러가 쓴 유명한 행정개혁  교과서 정부재창조(Reinventing Government)’에 나온 미국정부의 상황이다. 20여 년이 지난 현재 한국이 처한 상황과 아주 비슷하다 

 

침묵하는 공무원, 침몰하는 정부를 어떻게 개혁할 수 있을까. 부패와 부정, 불법적 유착에 대한 강력한 제재와  처벌 국가라는 이름으로 국민 위에 군림했던 관료들의 역사가 아직 생생히 살아있다. 조직 내부에서 부패와 불의가 목격되더라도 입을 닫고 눈을 감는 현실을 털고 일어서야 한다. 침묵하면서 기득권을 보전하기 위해 줄 대고 아부했던 부끄러운 자화상에 대해 철저히 반성해야 한다 

 

몰락으로 이끈 탐욕에게 수백 명의 우리의 희망이고 꿈인 자식들이 젊은 생명을 수장으로  

탐욕에게 바친자들이여  교주로 온갖 악으로 신도들을 비참하게 만든  유씨의 탐욕이 빚어낸 비참한 말로  검은돈에 눈멀어 안전을 무시한 선사· 해운조합· 해경 합작품  

 

 더보기=http://91524.com/main/bbs.php?table=news&query=view&uid=56&p=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1 행복나눔 수화교실 개강안내 bgdeaf 2015.07.06 517
120 부산사하지역자활센터 5차 비품매각 공고 file chorong8912 2015.05.11 586
119 저소득층 어르신 대상 복지용구 무료대업 사업안내 file nova1942 2015.05.06 598
118 11월 신청결과에 대한 답변 admin 2014.11.06 644
117 11월 신청결과 알려주세요~ ses2823 2014.11.04 805
116 2014 산청간디중학교 겨울 계절학교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ssakkary 2014.11.01 808
115 복지용구 무료 대여 file cis2612 2014.09.18 787
114 복지용구 무료 대여 1 file noin502 2014.09.17 598
113 제14회 부산경남중독연구회 세미나 및 한국중독정신의학회 심포지엄 개최 안내 file min1327 2014.09.03 588
» 탐욕과 분노의 바이러스 2 sanchna 2014.08.28 639
111 복지용구 무료 대여 file cis2612 2014.05.22 762
110 복지용구 무료대여 1 file cis2612 2014.03.19 856
109 [부산문화재단] 문화예술 봉사 동아리를 지원해드립니다 file yj48601283 2014.03.13 909
108 청년들이 기획한 청년 역량강화 프로젝트에 후원해주실 분을 찾고 있습니다. seongha 2014.01.16 909
107 수화 배우고 싶은 사람 모여라 - 국제신문 2013.12.13 file korihi99 2013.12.18 1706
106 복지용구 전시 ● 관람 및 프로그램 안내 file kjg5015075 2013.12.13 787
105 제 1회 문화나눔축제<문화나눔으로 달달한 부산> 개최 file ssk9377 2013.12.06 1709
104 청년, 당신을 초대합니다! (인드라망대학 신입생 모집일정) indramang 2013.10.28 784
103 벧엘인테리어/믿음으로 일하는 사람들 http://www.dobae123.com dobae123 2013.10.07 894
102 사회복지1급 공부는,, daun8994 2013.09.04 964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Next ›
/ 8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