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공헌기사

SOCAP, 임팩트투자의 담론을 넘어 사례를 논하다(사회혁신발언대)

by 부산광역시사회공헌정보센터 posted Nov 06,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 - Up Down Comment Print

 지난 8월 미국 주요 경영자 모임인 비즈니스라운드테이블(BRT)이 내놓은 성명은 세계를 놀라게 하기 충분했다. 아마존, 제네럴모터스(GM) 등 내로라하는 기업의 경영자들이 기업의 존재 이유를 주주의 더 많은 이익 창출이 아닌 윤리적, 사회적 책무로 정의한 것이다. 전통적 주주 자본주의의 요람으로 여겨진 미국에서 말이다.

 

 이러한 분위기를 반영하듯 최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세계 최대 임팩트투자 컨퍼런스 SOCAP(Social Capital Market)의 열기는 그 어느 해 보다 뜨거웠다. 현지시각으로 지난달 22일부터 25일까지 나흘간 열린 SOCAP은 매년 전 세계 임팩트투자자, 사회적기업·비영리기관 종사자, 정부·학계 관계자, 자선가 등 3000여명이 모이는 행사다. 지난 2008년 시작해 올해로 12회째를 맞았다. 이번 SOCAP에는 전 세계 50여 개국 500명의 연사가 참여했고, 총 150개 세션이 열렸다. 특히 올해는 총 13가지의 주제를 다뤘는데, 대표적인 주제인 ‘임팩트투자(Impact Investing)’ ‘가치(Meaning)’ 외에도 ‘일의 미래(Future of Work)’ ‘임팩트 기술(Impact Tech)’ ‘이야기의 힘(Power of Story)’ 등을 추가해 다양성을 높였다.

 

 이번 SOCAP의 특징은 대세가 된 임팩트투자에 대한 담론을 넘어 구체적 실천 사례들이 논의됐다는 점이다. 신분 증명이 어려운 개발도상국의 사회적 약자 돌봄을 위한 생체인증 기술, 학교와 일터에서 소외된 19~29세 청년의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교육 프로그램 등이 그 예다.

 

 행사 현장에서는 질의응답과 토론도 활발하게 이어졌다. 특히 정부 기관과의 협업, 로컬에서의 상생 방법, 투자 유치를 위한 전략·비법 등이 쏟아졌다. 사회적기업가(social entrepreneur) 또는 투자자로서 사회적 의미(Meaning)와 재무적 성장(Money)을 모두 추구하는 방법에 대한 질문도 매 세션 빠지지 않았다.

 

참가자들 사이의 활발한 대화가 이루어지고 있는 SOCAP 현장. ⓒ루트임팩트

 

 특히 ‘더 깊은 임팩트 창출: 비영리 사회적기업 모델의 가치(Driving Deeper Impact: The Value of the Non-Profit Social Enterprise Model)’ 세션에서는 투자자들이 패널로 참여해 비영리단체나 사회적기업이 영리기업과 전략적으로 자본을 유치하고 활용하는 모델에 대해서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NFF(Nonprofit Finance Fund)의 제시카 라바르베라 최고사업개발담당관(CBDO)은 비영리 조직들이 성장하기 위해선 ‘제약 없는 자금(unrestricted funds)’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비영리 조직의 특성을 고려해 자금의 유연성을 일정 부분 확보해야 한다는 취지였다.

 

 SOCAP은 모바일 네트워킹 시스템을 구축해 참가자들의 네트워킹을 극대화한다. 참가자들은 ‘pathable’이라는 플랫폼을 통해 세션별 주제와 패널을 파악할 수 있고, 동시에 세션에 참가 신청한 사람들도 알 수 있었다. 때로는 세션 자체의 내용보다 이러한 네트워킹에 더욱 열을 올리기도 했다. 세션의 패널이나 진행자 역시 다른 세션에서는 참석자로 빈번히 참여했기 때문에 이러한 연결은 더욱 의미 있었다. 참가자들은 공식 세션이 종료된 저녁에도 노을진 금문교를 벗 삼아 활발한 대화를 이어 갔다.

필자가 루트임팩트의 코워킹커뮤니티 ‘헤이그라운드’의 커뮤니티 매니저로 일하면서 ‘연대의 힘’을 체감한 것처럼 이번 SOCAP에서 같은 길을 걷는 사람들을 만나 또 한 번 전진할 원동력을 얻었다. 이 길을 꽤 오랜 시간 걸어온 사람들이 있고 앞으로 함께 걸어갈 사람들이 그만큼 많다는 것을 알기 때문일까. 축제는 끝나고, 다시 문제투성이 세상으로 돌아갈 때쯤 영화 ‘인터스텔라’의 대사가 떠올랐다. ‘우리는 답을 찾을 것이다. 늘 그랬듯이.’

 

출처 : http://futurechosun.com/archives/44921


Articles

1 2 3 4 5 6 7 8 9 1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