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더 나은 미래를 위한 사회공헌 가치실현

사회공헌자료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소셜투자 계모임 ‘디모스’

지난달 15일에 모인 디모스 사람들. 12명 중 6명이 모였다.

왼쪽부터 성산, 혬(맨위), 행크, 스타, 원더지, 콩. ⓒ윤성민 청년기자

 사회 문제를 해결하는 데 투자하는 것을 ‘소셜투자(사회적 투자·social investing)’라 한다. 임팩트투자사나 대기업 등의 전유물로 여겨지던 소셜투자를 ‘평범한 사람들’이 모여서 하는 새로운 움직임이 시작됐다. 소셜투자 계모임 ‘해보는 사람들, 디모스 이야기다. 디모스는 지난 2016년 11월, 민주적이고 일상적인 집회를 고민하던 <해보지, 뭐> 프로젝트에서 만난 열두명이 만나 꾸렸다. 각자가 투자하고 싶은 소셜 프로젝트와 기업, 공간 등에 투자하는 모임이다. 디모스의 정기모임이 열린 지난 9월 15일, 구성원 6명(성산, 행크, A, 콩, 원더지, 혬)을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의 공유오피스 ‘로프’에서 만났다. 

 

 디모스는 한 사람당 5만원씩 6개월간 계를 부어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프로젝트에 투자한다. 투자처는 ‘만장일치’로 결정하며, 어느 의견도 소외되지 않도록 개방적으로 듣고 공감한다. 서로 의견이 다르면 조율하되, 반대 의견은 반드시 대안과 함께 제시해야 한다. 환경단체 활동가, 마케팅 담당자, 웹툰플랫폼 서비스기획자, 소셜벤처 투자 등 다양한 배경을 가진 구성원들이 3개월간 논의를 거쳐 정한 규칙이다. 멤버 ‘성산’은 “첫 모임 때 구성원 모두가 규칙을 새로 만들자는 공감이 있었다”며 “기존의 시스템을 신뢰할 수 없어 포스트잇을 사용해 대화하는 등 새로운 방식을 도입했다”고 말했다. 속도가 느린 만장일치 방식에도 여태껏 갈등은 없었다고. 멤버 ‘행크’는 “구성원간 신뢰가 있었고 ‘무조건 해야 한다’며 힘을 쏟지도 않았다”면서 “내 생각과 반대여도 선한 방향으로 가고 있구나 생각했다”고 말했다.

 

 투자처는 다섯 가지 원칙에 따라 선정한다. ▲소수성 고려 ▲새로운 시도 ▲성 평등 ▲가치관과 지향점 ▲일상의 시도 등이 고려사항이다. 구성원들이 다섯 가지 원칙에 따라 각자가 투자하고 싶은 곳을 제안하면, 이후 모두가 만장일치로 투자처 세 곳을 최종적으로 선정한다. 프로젝트 담당자와 만나 투자 취지 등을 설명하는 오프라인 미팅을 갖되, 별도의 증빙서류는 요구하지 않는다. 이익이 아닌 과정이 투자의 목적이기 때문이다. 멤버 ‘A’는 “(투자처가 정해지면)디모스를 소개하고, 우리가 투자하려는 이유 등을 소개하는 정성스러운 메일을 보내 미팅을 청한다”며 “담당자들이 ‘돈을 달라는 게 아니라 주겠다는 거냐’며 의아해하기도 한다”고 말했다. 멤버 ‘콩’은 “디모스는 투자에 대해 특정한 성과를 요구하지 않고 있다”며 “증빙은 받지 않지만, 분명한 기준하에 투자하고 신뢰를 통해 증빙이 가능하도록 하는 것이 디모스 투자의 성과”라고 말했다.

1차 프로젝트 투자에 총 65명의 쉐도우 투자자가 참여했다. 아래 사진은 토마토 데이 사진. ⓒ디모스

 디모스는 2017년 LGBT 모임 플랫폼 mo:im에 145만원을 투자한 것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올해는 ‘어른이 되면’, ‘우롱센텐스’, ‘한국사이버성폭력센터’ 등 세 곳을 지원했다. 어른이 되면은 유튜브 채널 ‘생각많은둘째언니’ 운영자인 장혜영 씨가 발달장애인 동생 장혜정 씨와 서울에서 살아가는 이야기를 담은 프로젝트. 우롱센텐스는 문단 내 성폭력의 발단으로서 폐쇄적인 문단 사회와 등단 중심의 권력 형성 등을 깨뜨리는 캠페인을 진행했고, 한국사이버성폭력센터는 사이버 성폭력 피해자를 위해 법률, 심리상담, 영상 삭제 등을 지원하는 기관이다. 멤버 ‘원더지’는 “한국사이버성폭력센터의 경우 인력 부족 문제로도 어려움을 겪고 있어, 투자를 결정하고 품앗이 형태로 인력 지원을 하기도 했다”며 “작은 단체들이 금전 문제뿐 아니라 인적 지원도 필요하다는 걸 알게 된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디모스의 활동이 알려지면서 소셜투자에 관심을 갖는 사람도 많아졌다. 디모스의 SNS글에 응원을 보내거나, 디모스와 함께 투자하고 싶다는 이들도 점점 늘고 있다. 이에 디모스는 올해 ‘쉐도우(shadow·그림자) 투자자’를 새로 모집했다. 쉐도우 투자자는 디모스가 선정한 프로젝트에 원하는 액수만큼 함께 투자하는 이들을 지칭한다. 디모스는 구성원과 쉐도우 투자자, 투자처가 함께 만나는 ‘토마토 데이’를 열어 함께 음식을 먹으며 교류하고 있다. 쉐도우 투자자에겐 투자 리포트도 만들어 발송할 계획이다. 멤버 ‘혬’은 “디모스는 직접 만나 마주 보고 이야기하는 ‘얼굴 있는 투자’를 지향하고 있다”며 “쉐도우 투자를 통해 새로운 사람을 만나면서 디모스의 정체성이 뚜렷해진 것이 좋았다”고 말했다. 멤버 ‘콩’은 “쉐도우 투자자들도 투자한 만큼 온전한 기쁨을 느꼈으면 한다”라며 “올해 투자를 통해 우리도 ‘투자 할 수 있다’는 걸 확인했기에 내년은 또 다른 모습이 될 것이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출처 : http://futurechosun.com/archives/36485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49 “합성섬유 덜 입고 새 옷 덜 사는 것도 ‘윤리적 패션’입니다” 부산광역시사회공헌정보센터 2018.11.16 1
448 난민 식탁서 ‘맛있는 수다’ 편견이 사르르 녹아요 부산광역시사회공헌정보센터 2018.11.14 7
447 “플라스틱 공병 모아 에코백 받으세요” 부산광역시사회공헌정보센터 2018.11.14 7
» “소셜투자, 평범한 사람들도 할 수 있어요” 부산광역시사회공헌정보센터 2018.11.08 14
445 주민 공동체가 돈 모아 건물주로 … 전 세계에 퍼진 ‘시민자산화’ 물결 부산광역시사회공헌정보센터 2018.11.07 15
444 식물의 씨앗이 들어 있는 '종이 보틀' 화장품 부산광역시사회공헌정보센터 2018.11.07 10
443 “일회용 컵 대신 텀블러 사용… 하나의 문화로 정착시키려 노력” 부산광역시사회공헌정보센터 2018.11.05 30
442 “환경문제에 적극적인 한국, 재활용품 시장 확대에 기대감” 부산광역시사회공헌정보센터 2018.11.02 48
441 선한 기술과 서비스 키워내는 인큐베이터… 페이스북, 기술·영업비밀까지 선뜻 내놔 부산광역시사회공헌정보센터 2018.11.01 34
440 “좋은 일자리, 답은 量 아닌 質 … 밀레니얼 세대, 직업 재미·성장성이 우선” 부산광역시사회공헌정보센터 2018.10.31 60
439 품격을 유지하고 즐거움을 제공하며 구걸하는 방법 부산광역시사회공헌정보센터 2018.10.25 73
438 ‘부자의 꼭두각시’가 된 정치를 뒤집자 부산광역시사회공헌정보센터 2018.10.24 80
437 이리 무분별하게 복지 서비스를 민간에 위탁하는 나라는 없다 부산광역시사회공헌정보센터 2018.10.24 88
436 자영업 문제는 본질적으로 일자리의 문제다 부산광역시사회공헌정보센터 2018.10.24 65
435 서울에서 내려온 프렌차이즈에 꼭 취업하지 않더라도 부산광역시사회공헌정보센터 2018.10.22 80
434 “일상 속 공정무역 문화, 우리가 만듭니다” 부산광역시사회공헌정보센터 2018.10.15 94
433 모델하우스를 복합문화공간으로… ‘커뮤니티하우스 마실’ 서울 명동에 개관 부산광역시사회공헌정보센터 2018.10.11 90
432 “오토바이 배달원 위한 플랫폼으로 비즈니스와 사회적 가치 둘 다 잡을 것” 부산광역시사회공헌정보센터 2018.10.10 91
431 ‘종이타월’ 없는 화장실?…북유럽 핀란드의 자원 절약 비법 부산광역시사회공헌정보센터 2018.10.08 95
430 근로장려금은 최저임금 인상의 문제점에 최상의 해결책이다 부산광역시사회공헌정보센터 2018.10.05 95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23 Next ›
/ 23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