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더 나은 미래를 위한 사회공헌 가치실현

사회공헌자료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만약 청년들에게 ‘세상이 좋아질 것 같은가’라고 물어본다면, 아마 대부분 그다지 좋아질 거로 믿지 않는다고 대답할 것이다. 그렇다고 세상이 더 나빠지겠냐고 한다면, 꼭 그런 건 아닐 수 있겠으나 그다지 대단히 좋아질 가능성도 없을 거로 생각하지 않을까 싶다. 실제로 내 주변의 청년들만 보더라도 이 세상의 미래에 대한 장밋빛 기대 같은 걸 가진 경우는 거의 없다.

 

 미래의 세상이 오면 누구나 아파트 한 채쯤은 가지고 어느 정도 안정성과 생활이 보장 가능한 직장들이 모두에게 주어질까? 육아는 더 수월해져서 경력단절 없이도 모두가 가정과 직장의 조화를 누릴 수 있을까? 미래의 내 아이들은 입시지옥과 약육강식의 줄 세우기 경쟁에서 벗어나 더 평화로운 세상에서 행복을 누리며 살아갈까? 그렇게 믿는 청년이란 아마 거의 없을 것이다.

 

 

 그저 아파트값이 더 오르지만 않으면 다행이다. 그래서 30년 만기 대출로라도 직장에서 잘리지 않고, 아파트 한 채 자가로 가질 수 있으면 다행일 것이다. 그러나 이미 집을 보유한 기성세대들은 끝없이 아파트값 상승이 고공 행진하길 바란다. 그들에게 불행한 세상은 더 이상 아파트값이 오르지 않는 세상일 테고, 아마 서울의 아파트 불패 신화는 영원할 테고, 그렇기에 그들은 세상이 더 나아지리라 믿을 수 있을지도 모른다. 그러나 대개의 청년이란 세상에 그다지 기대를 갖고 있지 않다.

 

 어쩌면 앞선 세대들은 ‘미래가 나아지는’ 세상이라는 걸 경험해왔을지도 모른다. 독재가 끝나고 민주화가 왔고, 누구나 좋은 직장을 얻거나 자기 집 한 채쯤은 어렵지 않게 소유할 수 있는 시절이 왔고, 해외여행도 자유롭게 다닐 수 있게 되었다. 또한 자식들이 사교육이나 여러 혜택을 입어 성공 가도에 올랐다면, 역시 그들에게 세상이란 점차로 좋아졌다고 믿을 만한 구석이 있을 테고, 앞으로도 그와 유사한 일들이 있으리라 믿을지도 모른다.

 

 그러나 청년 세대는 이 세상이 좋아졌다고 믿을 만한 어떠한 경험도 하지 못했다. 오히려 주변의 모든 지표는 세상이 지옥이 되어감을 느끼게 해줄 뿐이다. 어쩌면 나는 청년들이 세상을 제대로 이해한다고 생각한다. 이 세상이 그다지 좋아질 가능성은 별로 없다. 어쩌면 살아가는 일이란, 갈수록 모든 영역에서 더 치열해지고, 더 악착같이 살아남아야 하고, 몇 번의 인생에서의 실수는 우리를 나락으로 떨어뜨릴지도 모른다.

 

 애초에 세상에 기대를 건다는 것은 해본 적도, 가능한 일도 아니고, 단지 내 삶이나마 구해질 수 있기를 바랄 뿐이다. 거기에 온 신경을 기울여도, 제대로 살아남을 수 있을지나 의심스럽다. 당장 이다음 어떻게 해야 할 것인가?

 

 

 내 주변에는 전방위적으로, 가깝고 먼 참으로 많은 세대의 다양한 사람들이 있다. 그들 모두와 아주 가까운 사이라고 할 수는 없겠지만, 적어도 그들로부터 느끼는 전반적인 분위기라는 건 있다. 기성세대들은 이 세상, 이 사회, 이 현실 전체의 변혁이나 변화가 자기 삶을 이끌어줄 것이라 믿고, 그렇기에 세상일에 대한 관심도 많다. 그러나 청년 세대들은 그런 믿음을 지녀본 적이 없고, 자기의 협소한 삶이나마 사라지지 않고, 존재할 수만 있어도, 살아남을 수만 있어도 다행이라 믿으며, 매일 매시간 매분 매초를 견뎌낸다.

 

 

출처 : 문화평론가 정지우의 페이스북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00 기 타 자 료 내 개만을 위한 사랑, 다른 동물에게도 확장하기로 했다 부산광역시사회공헌정보센터 2019.11.15 86
1099 부산공모자료 LH "사회임대주택 건축·운영할 사회적경제기업 찾습니다" 부산광역시사회공헌정보센터 2019.11.15 110
1098 기 타 자 료 책상을 보면 그 사람이 어떤 사람인지 알 수 있다 부산광역시사회공헌정보센터 2019.11.14 117
1097 사회공헌기사 SOCAP19에서 얻은 세가지 인사이트(도현명의 임팩트비즈니스리뷰) 부산광역시사회공헌정보센터 2019.11.14 84
1096 사회공헌기사 사회적기업가 꿈꾼다면? ‘소셜캠퍼스 온’으로(한장으로 보는 사경인포그래픽뉴스) 부산광역시사회공헌정보센터 2019.11.14 76
» 기 타 자 료 “세상이 좋아질까요?” 글쎄, 청년들은 그렇게 대답하지 않을 겁니다 부산광역시사회공헌정보센터 2019.11.13 78
1094 부산공모자료 [아산나눔재단] MARU180 입주 스타트업 모집 부산광역시사회공헌정보센터 2019.11.13 155
1093 기 타 자 료 “빅맥 말고 콩으로 만든 맥비건 주세요” 채식 주목하는 패스트푸드 업계 부산광역시사회공헌정보센터 2019.11.13 91
1092 부산공모자료 [한국장애인재단] 2020년 프로그램 지원사업 공고 부산광역시사회공헌정보센터 2019.11.13 171
1091 사회공헌기사 기업 사회공헌 트렌드는 'UPGRADE'..지출액은 4.3% 감소 부산광역시사회공헌정보센터 2019.11.12 93
1090 사회공헌기사 호주는 왜 기후변화 반대운동 막나? -NYT 부산광역시사회공헌정보센터 2019.11.12 101
1089 부산공모자료 [미혼모협회I'M MOM] 엄마.아기 행복상자 - 해피박스 신청서 부산광역시사회공헌정보센터 2019.11.12 177
1088 부산공모자료 [사회복지사후원연합] 13월의보너스 시즌3 지원사업 공고 부산광역시사회공헌정보센터 2019.11.12 199
1087 부산공모자료 [KRX국민행복재단] 부산지역 취약계층 지원단체 공모사업 file 부산광역시사회공헌정보센터 2019.11.06 269
1086 기 타 자 료 이제 안 하기로 했습니다! 그 빌어먹을 ‘열심’! 부산광역시사회공헌정보센터 2019.11.06 112
1085 사회공헌기사 SOCAP, 임팩트투자의 담론을 넘어 사례를 논하다(사회혁신발언대) 부산광역시사회공헌정보센터 2019.11.06 102
1084 부산공모자료 [삼성] 2019-2020 희망나눔 지원사업 안내 부산광역시사회공헌정보센터 2019.11.06 291
1083 사회공헌기사 빨대를 다시 위대하게, 트럼프가 쏘아올린 빨대전쟁 2차전 부산광역시사회공헌정보센터 2019.11.05 86
1082 부산공모자료 [열매나눔재단] ‘소셜벤처 재도전 프로그램’ 참가자 모집 부산광역시사회공헌정보센터 2019.11.05 129
1081 부산공모자료 [민들레카] 연말연시 유류이벤트 신청 안내 부산광역시사회공헌정보센터 2019.11.05 150
Board Pagination ‹ Prev 1 ... 8 9 10 11 12 13 14 15 16 17 ... 67 Next ›
/ 67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