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더 나은 미래를 위한 사회공헌 가치실현

사회공헌자료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2020년 미국 대선은 빨대로 갈릴지 모른다”

 정치적 비유가 아니라 진짜 빨대 이야기다. 거북이 코에 플라스틱 빨대가 꽂혔던 영상이 공개된 이후 플라스틱 빨대를 퇴출하고 종이 빨대로 대체하는 것은 세계적 현상이 되었다. 지난 7월 트럼프 재선 캠프에서 ‘TRUMP’라고 적힌 플라스틱 빨대를 판매하기 전까지는 말이다. 10개에 15달러인 트럼프 빨대는 판매 일주일 만에 6억 원 가까이 벌었다. 그들은 구호를 외쳤다.

"빨대를 다시 위대하게(Make straws great again)"

 

 트럼프의 선거 구호인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를 적당히 패러디한 구호다. 하지만 이 안에 담긴 논쟁은 적당한 수준에 그치지 않는다. 오늘은 마시즘은 다시 불이 붙은 종이 빨대와 플라스틱 빨대의 전쟁을 다룬다.

 

종이 빨대 집권 1년 차: 플라스틱 사용량이 70% 줄었다

국내에서 종이 빨대에 가장 앞장선 브랜드는 스타벅스가 아니었을까. / ⓒ스타벅스

 지난해 종이 빨대로 음료를 마시며 ‘현타’가 왔던 시절이 떠오른다. 내가 마시는 것이 과연 커피인지 종이인지 알 수가 없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종이 빨대가 콩기름 코팅을 한 덕분이지, 사람이 적응을 한 덕분인지, 알고 보니 종이 맛이 매력적이었는지 모르겠지만 이제는 거부감이 덜해졌다. 분명 불편한 면도 있지만, 지구와 거북이를 지킬 수 있다는 마음이 있었기 때문이다.

 

 플라스틱 빨대의 대체제로 많은 빨대들이 나타났다. 쌀빨대, 대나무빨대, 유리빨대, 쇠빨대, 실리콘빨대 등이 나왔지만 가장 불편함을 덜 주는 빨대는 종이 빨대였다. 과연 단결의 민족 한국 사람답게(…) 매장 내 플라스틱 사용량이 70% 가까이 줄였다고 한다. 요즘에는 카페뿐 아니라 편의점에서도 종이 빨대를 도입한다. 이런데 왜 트럼프는 플라스틱 빨대 어그로(?)를 끈 것일까.

 

플라스틱 빨대의 반격: 종이 빨대는 과연 친환경적일까?

단지 트럼프 하나 적었을 뿐인데 15개에 1만 원이 넘는다.

 트럼프 빨대의 발단이 된 트럼프 대선 캠프 매니저 ‘브래드 파스케일’의 트위터를 돌아보자. 그는 물에 젖어 풀어진 종이 빨대 사진을 올리며 “종이 빨대와는 끝이다. 진보주의자들은 경제에서도 종이 빨대 같은 일을 할 것이다. 못쓰게 될 때까지 망가뜨리는 것”이라는 말을 남겼다. 그들은 좋은 의도로 시작한 일이더라도 쉽게 망가진다면 좋은 정책이 아니라는 메시지를 던진 것이다. ‘정치적 올바름(Political Correctness)’에 피로감을 느끼는 이들을 집결시키기 위한 트럼프 캠프의 아이디어랄까.

종이 빨대를 큰 플라스틱 컵에! 종이 빨대를 플라스틱 포장에! 이런 밈들도 돈다.

 종이 빨대에 대한 피로감은 상당하다. 영국 맥도날드는 매장에서 플라스틱 빨대를 종이 빨대로 바꾼다고 했다가 5만 건 이상의 탄원을 받고 플라스틱으로 돌아오기도 했다. 단순히 밀크셰이크 등을 마시는 데 불편함을 느껴서 일수도 있지만, 맥도날드에서 사용하는 종이 빨대는 너무 두꺼워서 재활용업체가 처리할 수 없고 일반 쓰레기로 처리가 된다는 보도가 나왔다.

 

 플라스틱 빨대를 말하는 이들의 주장은 편의에만 머무르지 않았다. ‘과연 플라스틱과 종이 중 무엇이 더 친환경적인가’에 대한 의문을 제기한다. 다른 원료에 비해 플라스틱이야말로 에너지와 물을 적게 사용하여 만드는 친환경적인 제품이 아니냐는 것이다. 종이 빨대는 플라스틱 쓰레기를 줄일 수 있지만 이를 만들기 위해서는 목재를 베어야 하고, 이것을 옮기고 가공하고 만드는 데 많은 에너지가 사용되기 때문이다.

캐나다 녹색당의 엘리자베스 메이 대표는 일회용 컵을 사용하는 사진을 당에서 합성으로 고쳐서 논란이 있었다.

원본인 컵도 생분해가 되는 컵이었는데도.

 이는 트럼프의 반대편에 있는 민주당 진영에서도 논쟁적이다. 여러 대선주자가 각각 생각이 다른 것이다. ‘강제로라도 전면 금지’를 해야 하는지 ‘작은 부분보다 기후변화 전체를 보고 행동해야 한다’든지 ‘이렇게 싸우다가 트럼프에게만 좋은 일을 한다’는 등의 논쟁이 벌어진다.

 

환경단체의 중재, 문제는 종류가 아니라 양이야

거북이한테 미안해서 조심해서 줄이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이 모든 것을 판가름할 환경단체들의 입장은 어떨까? 어쩌긴 어째, 종이 빨대건 플라스틱 빨대건 둘 다 쓰지 말라는 입장이다. 문제는 과도하게 만드는 쓰레기의 양인 것이다.

 

 플라스틱 빨대 퇴출은 수많은 쓰레기 줄이기를 위한 첫 단추였을 뿐이다. 해양보호협회의 2017년 해안 정리 보고서에 따르면 빨대는 전체 쓰레기의 3% 정도를 차지한다. 오히려 가장 많이 있는 쓰레기는 담배꽁초, 비닐, 플라스틱 음료병과 병뚜껑들이었다. 다만 가장 쉽게 줄일 수 있는 것을 시작으로 점차 쓰레기를 만드는 일을 줄여가는 방안으로 플라스틱 빨대를 짚은 것이라고 볼 수 있다.

 

 환경을 고려하는 것은 생각보다 많은 변수가 작용한다. 플라스틱 역시 처음 등장했을 때는 ‘만들기가 쉽고 썩지 않고 계속 쓸 수 있기 때문에’ 친환경적이라고 불리던 녀석이었다. 트럼프 캠프에서 의도했건 얻어걸렸건(?) 이번 지적은 나름의 의미가 있다. 오히려 빨대 고르기를 넘어서 어떤 소비를 해야 하는지를 환경단체들이 짚어줄 필요가 있지 않을까?

 

그렇다면 우리의 종이 빨대 사용은 잘못된 것일까?

과연 누가 먼저 100% 플라스틱 재활용을 이뤄낼 수 있을까.

 아니다. 이미 앞서 말했듯이 카페 매장 내 플라스틱 사용량은 많이 줄었다. 또한 시민들이 환경을 생각하고 소비를 하는 의식이 생겨나기 시작했다. 이러한 분위기를 발판으로 생산자들이 변화하기 시작했다.

 

 음료로만 한정을 짓자면 요즘에는 신제품을 만들기보다 ‘환경’이 필수 키워드가 되었다. 코카콜라에서는 최근 바다의 푸른빛이 도는 라벨의 코카콜라 병을 보여줬는데, 이것은 해변에서 회수한 플라스틱 쓰레기로 다시 만든 재활용 병이었다. 모든 음료 회사가 플라스틱 재활용률을 높이기 위해 경쟁한다.

 

 그 사이에 플라스틱의 분해 방안이나 친환경 소재를 찾기 위한 움직임도 늘어난다. 우리가 의식을 가지고 행동한다면 빨대 논쟁을 넘어 답답한 환경 문제들도 해결될 수 있지 않을까?

 

 

출처 : 마시즘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87 부산공모자료 [KRX국민행복재단] 부산지역 취약계층 지원단체 공모사업 file 부산광역시사회공헌정보센터 2019.11.06 289
1086 기 타 자 료 이제 안 하기로 했습니다! 그 빌어먹을 ‘열심’! 부산광역시사회공헌정보센터 2019.11.06 115
1085 사회공헌기사 SOCAP, 임팩트투자의 담론을 넘어 사례를 논하다(사회혁신발언대) 부산광역시사회공헌정보센터 2019.11.06 112
1084 부산공모자료 [삼성] 2019-2020 희망나눔 지원사업 안내 부산광역시사회공헌정보센터 2019.11.06 324
» 사회공헌기사 빨대를 다시 위대하게, 트럼프가 쏘아올린 빨대전쟁 2차전 부산광역시사회공헌정보센터 2019.11.05 90
1082 부산공모자료 [열매나눔재단] ‘소셜벤처 재도전 프로그램’ 참가자 모집 부산광역시사회공헌정보센터 2019.11.05 129
1081 부산공모자료 [민들레카] 연말연시 유류이벤트 신청 안내 부산광역시사회공헌정보센터 2019.11.05 151
1080 부산공모자료 [민들레카] 12월 경비지원여행 모집 부산광역시사회공헌정보센터 2019.11.05 139
1079 사회공헌기사 공익 활동가의 고민을 나눕니다… ‘2019 활동가 이야기 주간’ 개최 부산광역시사회공헌정보센터 2019.11.01 95
1078 기 타 자 료 이메일만 봐도 일 잘하는 사람인지 알 수 있다 부산광역시사회공헌정보센터 2019.10.31 88
1077 기 타 자 료 워라밸, 이제 좀 지겨워요 부산광역시사회공헌정보센터 2019.10.30 107
1076 기 타 자 료 10월 문화행사 2,736개 국민과 만난다 부산광역시사회공헌정보센터 2019.10.30 93
1075 기 타 자 료 사람들이 정의를 냉소하게 된 순간, 광장을 향한 열망이 터져나갔다 부산광역시사회공헌정보센터 2019.10.29 83
1074 사회공헌기사 ‘플라스틱 다이어트’ 실천 위해 민관의 지혜 모은다 부산광역시사회공헌정보센터 2019.10.29 98
1073 사회공헌기사 "마감식음료 싼 값에~" 소셜벤처 '미로' 환경형예비사회적기업 지정 부산광역시사회공헌정보센터 2019.10.28 92
1072 부산공모자료 [푸드스마일즈 우양] 2020년 푸드스마일즈 우양 지원사업 공모 신청 안내 부산광역시사회공헌정보센터 2019.10.28 181
1071 부산공모자료 [한국장애인복지관협회] 2020 복지기관 문화예술교육 지원사업 장애인복지시설 대상 선정공모 안내 부산광역시사회공헌정보센터 2019.10.28 153
1070 기 타 자 료 내 글을 ‘클릭’하게 할 제목을 짓는 7가지 방법 부산광역시사회공헌정보센터 2019.10.24 92
1069 기 타 자 료 회의 시간에 호구처럼 보이지 않는 방법 부산광역시사회공헌정보센터 2019.10.24 89
1068 사회공헌기사 “가족 지켜야 한다는 ‘절실함’으로 전국 방사능 데이터 모았습니다” 부산광역시사회공헌정보센터 2019.10.24 79
Board Pagination ‹ Prev 1 ... 26 27 28 29 30 31 32 33 34 35 ... 85 Next ›
/ 8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